목차

포천 글램핑 ‘스토리숲’ 아울러 맛집 ‘원조우렁쌈밥순두부’ 이야기는 요기서! 23.10.02 완연한 소상 날씨를 보이는 요즘, 길고긴 추석 연휴를 틈타 글램핑을 가기로 결심했다! 유람 전, … m.blog.naver.com ​​ ​ 포천 허브 아일랜드 위치&입장 허브 아일랜드 가는 길에 갑자기 “너가 운전해볼래?” ​ 넹…? 저요…? 산재 4월에 면허 따고 경계 번도 안해봤는데… ​ 인제 진정히 연령 믿을 수명 있어?? 믿고 운전 맡길 핵 있냐고!! ​ . . . ​ 이윽고 내가 운전대를 잡고 있었다. 진짜 대박 긴장쓰 땀이 삐질삐질 경기도 포천시 신북면 청신로947번길 51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무사히 사고 안내고 허브 아일랜드에 도착했다. ​ 나… 운전에 기공 있을지도? 우리는 회사에서 받은 입장권이 있어서 무료로 입장했다ㅎㅎ ​ 허브 아일랜드 입장권 가격은 아래와 같다! ​ 주말 (토, 일, 공휴일) 평일 일반 (고등학생~성인) 12,000원 10,000원 우대

(37개월 이상~중학생, 국가유공자 등) 10,000원 8,000원 단체 (20인이상) 10,000원 8,000원

  • 36개월 이하 유아, 신북면민 각도 무료
  • 매주 수요일 정기휴무 출처 : 포천 허브아일랜드 홈페이지 허브 아일랜드는 생각보다 짜장 넓었다! 안에 식당과 카페도 있고, 여러가지 체험장도 있어서 ​ 커플끼리 와도 좋고, 아이들이 있는 가족이 오면 더더 좋은 곳이다! 트랙터 마차 힐링존 정원이 예쁘게 펼쳐져있다! ​ 우리는 허브힐링센터에 들러서 잠시 구경하다가 핑크 뮬리가 있는 ‘스카이허브팜’으로 가기 위해 트랙터마차를 타러 갔다. 트랙터마차를 문제 명 있는 티켓! 인당 5,000원을 추가로 지불해야한다. ​ 트랙터마차를 타지 않고도 20분 수동레벨 걸으면 스카이허브팜으로 갈 삶 있다. 꽤나 오르막길임. ​ 앙 근데 우리는 걷기 귀차낭 ㅇㅅㅇ 탑승줄을 기다리면서 요새 MZ샷 이거… 맞나…? MZ박탈 대부분 40분 넘게 기다린 것 같다. 이럴 줄 알았으면 걸어갈걸? ​ 지금 지그시 가을이라고 추울 줄 알았는데 햇빛이 쨍쨍이라 기다릴 틈 살쩍 더웠다. 달달달달거리면서 가다보면 짜잔~!

주의 앞에 핑꾸핑꾸 핑크뮬리가 펼쳐진답니다!!!​​ ​ 스카이 허브팜 (핑크뮬리 축제) 힐링존 / ‘23.09.09 ~ 11.30 매양 보아야 . 🔎 . 🔎 . 더욱 예쁘다! ​ 핑크뮬리 보러왔으면 사진 백만장 정도는 찍어가줘야 인지상정 풍색 좋고 핑꾸갬성에 신나버림! 흐헹 사진 자주 나왔다 동 하 좋아보임~~ ​ 다른 안팎 분들이 아주 뒤미처 찍어주심 감사합니다ㅎㅎ This is 청춘 This is 낭만 다소곳한 척 참한 척하기 성공 맞나요?ㅋㅎ 베낭 실 컨셉 맞음 베낭 객려 st. ​ 그래도 나름 바리바리 들어있답니다? 뒤에 보이는 메 핑크언덕이 핑크 모래 썰매를 타는 곳인데, ​ 우리는 모래 묻는게 싫어서 굳이 과정 않았다. ​ 그리고 왼쪽에 있는 하얀 전봇대 같은게 요사이 인스타에서 핫한 공중그네! ​ 타고 사진 남기고 싶었는데 남친이 쓸데없다며 ㄴㄴ해서 요냥조냥 패쓰… ㅜㅅㅜ 이같이 앞에 카페에서 허브 아이스크림과 소금빵, 간단한 음료를 판매한다. ​ 뿐만 아니라 아이들을 위한 모래놀이도 있었다. 아니… 사진 한순간 예쁘게 찍고시푼데…. 하여간 변리 보라색이 라벤더 아이스크림, 아울러 핑크색 히비스커스 아이스크림도 있다. ​ 유지 향기롭게 먹을만하다. ​ 핑크소금빵도 일변 샀는데, 정녕히 방금 핑크핑크하진 않고 무조건 잠시 붉다. ​ 맛은 쫄깃짭짤 괜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​ 새로이 내려가려고 트랙터 마차 기다리는데 모 아이가 아이스크림을 통째로 떨어뜨려버렸다… ​ 슥슥 눈치보더니 위에 돌멩이 세네개로 가리고

아빠한테 쪼르르 달려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귀여워 죽는줄 허브 베이커리 향기존 찬찬히 음료도 임계 기외 교리 겸 허브 베이커리에 들어가보았다! 2층엔 먹고갈 생령 있는 테이블과 유럽 갬성의 소품들이 가득가득 1층에 내려오면 세상없이 많아서 뭘 골라야할지 고민될 정도로 다양한 종류의 빵들이 진열되어있다. 빵집의 대표님이신 허브 마늘스틱을 구매했다. 맛… 궁금하긴한데 남친이 싹 가져가서 못 먹어봤다. ​ 남친 왈 : 매한가지 마늘빵보다 허브향이 무장 나고 맛있었음 다양한 음료과 디저트들도 팔고 있으니 돌아다니다가 중간중간 이해 충전하기에 힘껏 좋을 것 같다.​​ ​ 허브 식료 박물관 & 곳곳의 포토존들, 산책하기! 산타존, 베네치아존 등 허브 양식 박물관이 크게 조성되어있다. ​ 종종 허브 식물들로 가득히 질차 있고 포천글램핑 중간중간 벤치와 테이블이 있어 쉬었다 갈 가운데 있다. ​ 나는 내가 좋아하는 푸랑 피글렛이랑 한도 컷 찰칵 📸 베네치아존은 물의 도시, 이탈리아 베네치아를 모티브로 조성한 구역이다. ​ 곤돌라를 체험해 볼 고갱이 있는데, 우리는 무지무지 힘들기도 하고 물이 도통 초록색이라… 타보지는 않았다. ​ 근데 나중에 지나가면서 보니 잉어도 살고 생각보다 깨끗한 것 같았다. 중간중간 포토존이 있어서 사진 남기기 좋다 ​ 넘나 행복해 보이는 눈치 안색 ㅎㅅㅎ 사뭇 괜히 예쁜 건물 앞에서 찍어봄 ​ 이렇게 무지 걸어다녔더니 나중에는 발이 지극히 아플 지경이였다. ​ 휴식이 필요한 우리에게 꿀 같은 시간을 선물해줄 공간을 찾아갔다.​​ ​ 허브 힐링 센터 - 허브&아로마 족욕체험 힐링존 허브&아로마 족욕체험은 먼저 예약도 가능하고, 예약하지 않고 가도 자리만 남아있다면 허브 힐링 센터에서 결제 사과후 조만간 착취 가능하다! 원하는 아로마 오일을 선택할 생령 있다. ​ 보라색 - relax aroma oil 파란색 - revitalising aroma oil 주황색 - zest aroma oil 빨간색 - refrest aroma oil 나는 치마를 입고 갔더니 덮을 담요도 주셨다. 쏘 호의 앤 스윗 족욕을 하고 있으면 종업원 분이 오셔서 머리~어깨 마사지를 해주신다 ​ 개시원함. 진심. 레전드. 전날 글램핑-운전-하루종일 걸어다님 참말 피곤해서 커피로도 회복되지 않았는데 ​ 마사지를 받으니 무지 편안하고… 눈이 재삼재사 스르르 감겼다. ​ 포천 여행을 마치며 글램핑부터 허브 아일랜드까지 자연을 느낄 생명 있어서 매우 좋았다! ​ 오랜만에 상쾌한 공기를 맡으니 폐가 정화되는 기분이였고, 정원이 소변 예쁘게 가꿔져있어서 거닐기만 해도 기분이 좋았다. ​ 요즘 같이 너무너무너무 좋은 추고마비 날씨에, 한가운데 근교 여행지로 포천 글램핑~허브아일랜드 진로 완전 강추! ​ 추수 웜톤으로서(?) 1년 하여간에 가을이였으면 좋겠다~! 라는 말도 안되는 바람을 전하면서 ​ 이참 포천 역행 포스팅은 여기서 마무리하도록 하겠당!!